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검찰, ‘50억 클럽’ 의혹 박영수 전 특검 첫 조사

등록 :2021-11-26 19:54수정 :2021-11-27 02:30

대장동 사업 관여 여부 등 집중 조사
박영수 전 특검. <한겨레> 자료 사진
박영수 전 특검. <한겨레> 자료 사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50억원 클럽’ 의혹을 받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불러 조사했다. 박 전 특검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26일 오후 박 전 특검을 상대로 50억원 클럽 의혹과 대장동 사업 관여 여부 등을 조사했다.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50억원 클럽 의혹은 시행사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약속받았다는 정관계 인사 명단을 뜻하는데, 이 명단에 박 전 특검이 거론됐다.

박 전 특검과 그의 인척 등은 대장동 사업자들에게 금품 등을 받은 의혹을 사고 있다. 박 전 특검 딸은 올해 6월 화천대유 보유분 아파트 한채를 분양받았다. 박 전 특검은 2016년 4~11월까지 화천대유 고문을 맡았고, 딸은 화천대유에서 근무했다. 박 전 특검 인척인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아무개씨는 대장동 사업 초기 토목업체 대표 나아무개씨로부터 사업권 수주 청탁 명목으로 20억원을 받았는데, 나씨가 사업권을 따지 못하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게 100억원을 받아 나씨에게 전달했다는 석연찮은 돈거래 의혹도 있다.

대검 중앙수사부가 2011년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 사건을 수사할 당시 대장동 사업자들이 이 은행에서 1100억원을 불법 대출받았음에도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배경에 박 전 특검이 있다는 의혹도 있다. 박 전 특검은 불법 대출을 알선한 조아무개씨를 변호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대장동 대출건만 처벌에서 빠졌다. 당시 수사 주임검사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였다. 검사 시절부터 박 전 특검과 윤 후보는 친분이 두텁다. 박 전 특검은 각종 의혹을 모두 부인해왔다. 검찰은 이날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50억원 클럽에 포함됐다고 주장한 경제매체 사주 홍아무개씨도 조사했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오는 설엔 눈 덮이겠네…귀성길 포근 귀경길 쌀쌀 1.

오는 설엔 눈 덮이겠네…귀성길 포근 귀경길 쌀쌀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징역 2년 확정 2.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징역 2년 확정

한평생 고문후유증 시달린 ‘민청련 이론가’ 끝내 떠나다 3.

한평생 고문후유증 시달린 ‘민청련 이론가’ 끝내 떠나다

[Q&amp;A] 부스터샷 맞았는데 ‘밀접 접촉’이면 자가격리 하나요 4.

[Q&A] 부스터샷 맞았는데 ‘밀접 접촉’이면 자가격리 하나요

‘여성할당제’ 폐지하라!… 그런데 정작 폐지할 게 없다? 5.

‘여성할당제’ 폐지하라!… 그런데 정작 폐지할 게 없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