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 서울대 지주회사 초대 이사장으로

등록 :2021-09-01 15:10수정 :2021-09-01 15:13

서울대 수익사업·재산 관리 담당하는 SNU홀딩스 이사장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 <한겨레> 자료사진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 <한겨레> 자료사진

서울대는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을 수익사업을 관리하는 지주회사 ‘에스엔유(SNU) 홀딩스’의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했다고 1일 밝혔다.

이사회에는 권 상임고문을 비롯해, 오종남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 송은강 캡스톤파트너스 대표, 박태현 엠비케이(MBK) 파트너스 대표, 서동규 전 삼일회계법인 부문 대표 등 5명의 외부 인사와 김용진 서울대 기획처장과 강준호 전 기획처장 등 내부인사가 참여한다.

에스엔유 홀딩스는 서울대가 학교 자체 수익사업과 재산 관리 등을 위해 지난 2월에 설립한 지주회사다. 서울대는 2011년 법인화 이후 교육·연구 활동에 지장이 없는 범위 안에서 수익사업을 벌여왔다.

권 상임고문은 서울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카이스트 전기공학과와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각각 전기공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딴 전문경영인이다. 1985년 미국 삼성반도체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하며 삼성과 인연을 맺어, 2017년 삼성전자 회장으로 승진했다. 지난해 1월 퇴임했다.

채윤태 기자 chai@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윗선’ 규명? 수사 마무리 수순?…검찰, ‘50억원 클럽’ 수사 돌입 1.

‘윗선’ 규명? 수사 마무리 수순?…검찰, ‘50억원 클럽’ 수사 돌입

‘오미크론’ 우려…홍콩·유럽 등 확진국도 추가 ‘입국 제한’ 검토 2.

‘오미크론’ 우려…홍콩·유럽 등 확진국도 추가 ‘입국 제한’ 검토

윤석열, 이번엔 탈원전 덮어놓고 비판하다 또 헛발질? 3.

윤석열, 이번엔 탈원전 덮어놓고 비판하다 또 헛발질?

‘윤창호법 일부 조항 위헌’…장제원 아들 수혜자 되나 4.

‘윤창호법 일부 조항 위헌’…장제원 아들 수혜자 되나

위중증·사망 또 최다…중환자 병상 가동률 첫 75% 넘었다 5.

위중증·사망 또 최다…중환자 병상 가동률 첫 75% 넘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