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김부겸 “백신 접종 완료자 중심으로 방역기준 완화”

등록 :2021-10-22 09:29수정 :2021-10-22 10:04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일상회복의 초기 단계에서는 백신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기준이 완화돼야 한다”며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을 위한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일상회복의 폭을 확대하되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균형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가 출범한 뒤 짧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분과별로 집중적인 토의가 있었다”며 “그 결과를 모아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초안을 논의한다. 초안이라고 강조하는 것은, 최종 확정된 것이 아니고 아직 논의 단계라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백신 접종이 감염예방과 중증화율, 사망률 모두를 크게 줄여주고 있기 때문에 감염 확산의 위험을 낮추면서 일상회복을 시작하려면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이른바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면, 미접종자나 건강상의 이유로 접종이 어려운 분들의 상황까지도 충분히 배려하면서 제도를 설계하고 운용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일상회복은 시기를 몇 단계로 구분해 체계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방역완화 조치는 그동안 고통이 컸던 업종이나 소외된 계층부터 그리고 감염 확산의 위험이 낮은 시설부터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율과 책임 방역은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일상회복을 ‘방역수칙 완화’로만 보지 말고, 코로나로 인해 드리워진 사회 곳곳의 그늘을 걷어내는 일로 폭넓게 바라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20대 대선, MZ세대가 말하다 “공정, 그게 뭔데?” 1.

20대 대선, MZ세대가 말하다 “공정, 그게 뭔데?”

[예언해줌] 이수정 영입이 이준석 멘탈에 미친 영향 2.

[예언해줌] 이수정 영입이 이준석 멘탈에 미친 영향

2030 가장 큰 불안은 부동산…‘공정’ 잣대는 달랐다 3.

2030 가장 큰 불안은 부동산…‘공정’ 잣대는 달랐다

이준석, 장제원 사무실 ‘저격 방문’…윤석열 “리프레시하러 간 듯” 4.

이준석, 장제원 사무실 ‘저격 방문’…윤석열 “리프레시하러 간 듯”

MZ “이재명, 유능한데 일방적일 듯…윤석열, 무능하고 준비 안돼” 5.

MZ “이재명, 유능한데 일방적일 듯…윤석열, 무능하고 준비 안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