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체류 자격 인정받고도 ‘닫힌 일본’ …외국인 37만명 불편 호소

등록 :2021-10-22 15:39수정 :2021-10-22 16:08

올 1월부터 신규입국 금지 고수
약 70% 기능 실습생·유학생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는 사람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는 사람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에서 장기간 머물 수 있는 자격을 인정받았지만 입국하지 못한 외국인이 37만여명에 달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이 가운데 약 70%는 기능 실습생이나 유학생으로 큰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외국인이 일본에서 3개월 이상 머물기 위해서는 사전에 체류 자격을 신청해야 하는데, 올 1월 이후 57만8천명이 증명서를 받았지만 37만1천명은 일본에 입국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자, 지난 1월부터 신규 입국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이전에 입국한 적이 있거나 일본인 배우자가 있는 등 특별한 사정이 있는 외국인에 한해 입국이 가능하다.

이달 들어 일본에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하루 1천명 아래로 떨어지고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는 등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로 전환하고 있지만 입국 제한은 고수 중이다.

입국 금지로 기능 실습생이 줄어들면서 건설 현장이나 서비스업 등에서 인력 부족 우려가 나오고 있다. 유학생들도 큰 불편을 겪고 있으며 학교도 곤란한 상황이다. 일본어 교육기관은 새로운 학생들이 들어오지 못해 상당수 기관에서 사업 지속이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다.

이 신문은 “다른 나라에서는 경제 재개를 위해 입국 제한을 완화하는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다”며 “모든 나라로부터 입국을 거부하는 ‘닫힌 일본’이 두드러져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것을 전제로 입국 완화를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쿄/김소연 특파원 dandy@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오미크론 변이, 최악 상황에 등장…“백신 불평등 탓” 1.

오미크론 변이, 최악 상황에 등장…“백신 불평등 탓”

[Q&A] 오미크론 변이, 기존 백신 효과 얼마나 있나요? 2.

[Q&A] 오미크론 변이, 기존 백신 효과 얼마나 있나요?

시진핑 때문에 ‘뉴·크시’ 건너뛰고 오미크론? 새 변이 작명 ‘입길’ 3.

시진핑 때문에 ‘뉴·크시’ 건너뛰고 오미크론? 새 변이 작명 ‘입길’

‘오미크론 신속 대응’ 호평에도…남아공 “되레 여행 규제 피해 봐” 4.

‘오미크론 신속 대응’ 호평에도…남아공 “되레 여행 규제 피해 봐”

중 연구진 “위드 코로나 전환하면 하루 최대 63만명 확진” 5.

중 연구진 “위드 코로나 전환하면 하루 최대 63만명 확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