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바이든 대면 정상회담 제안했으나 시진핑 확답 안 해”

등록 :2021-09-15 12:03수정 :2021-09-16 02:30

<파이낸셜 타임스> 보도
바이든, 9일 통화에서 대면 회담 제안
시진핑, 동의않고 미국에 태도 변화 요구
“대미 강경 유지”, “코로나19 때문” 해석
10월 G20 정상회의 즈음 화상통화 전망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3년 12월 중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당시 부통령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베이징/AFP 연합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3년 12월 중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당시 부통령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베이징/AFP 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 이뤄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에서 대면 정상회담을 제안했으나 시 주석은 확답하지 않았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14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바이든 대통령이 90분 동안 이뤄진 통화에서 미-중 관계 교착을 깨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시 주석에게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다고, 이 통화에 관해 설명 들은 여러 명을 인용해 전했다. 그러나 시 주석은 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미국이 중국에 덜 공격적인 태도를 취할 것을 주장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지난 9일 통화는 2월 통화 뒤 7개월 만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요청해 이뤄졌다. 두 나라 장관, 부장관급 접촉에도 진전이 없자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이라고 미 관리는 <시엔엔>(CNN)에 말했다.

시 주석은 이 통화에서 비교적 거칠지 않게 말하면서도 미국이 대중국 언사를 완화할 것을 촉구했다고 한다. 신장 위구르와 홍콩의 인권 상황이나 대만 문제와 관한 미국의 비난에 불만을 제기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이 정상회담 제안에 동의하지 않은 것을 두고 미국의 일부 관리들은 중국이 계속 미국에 강경한 태도를 유지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파이낸셜 타임스>는 전했다. 그러나 백악관은 코로나19 상황도 하나의 이유로 보고 있다고 한 관리는 말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가 퍼지기 전인 지난해 1월 미얀마를 국빈방문한 이후 중국 밖으로 나가지 않고 있다.

미국은 오는 10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미-중 정상회담 개최를 고려했으나, 중국 언론은 시 주석이 주요20개국 정상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을 수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한 소식통은 주요20개국 정상회의 즈음에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이 화상통화를 하기로 합의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어쨌든 미국은 시 주석이 정상회담에 관심을 보이지 않는 데에 실망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성명을 내어 <파이낸셜 타임스>의 보도는 정확하지 않다며 “우리가 말해왔듯이 두 정상은 둘 사이의 대화를 할 수 있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고, 우리는 그것을 존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지난 9일 두 정상이 통화에서 “경쟁이 충돌로 바뀌지 않도록 보장하기 위한 두 국가의 책임”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두 정상이 미-중 관계와 양국 관심사에 대해 솔직하고 폭넓은 전략적 소통을 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중 헝다 그룹 파산 공포 진정세에…세계 증시 반등 1.

중 헝다 그룹 파산 공포 진정세에…세계 증시 반등

미국과 갈등 봉합했지만 깊은 내상 입은 프랑스 2.

미국과 갈등 봉합했지만 깊은 내상 입은 프랑스

중 군축 전문가 “미국 겨냥 핵 선제 사용권 고려해야” 3.

중 군축 전문가 “미국 겨냥 핵 선제 사용권 고려해야”

미 국방부 “한반도 종전선언 논의에 열려있어” 4.

미 국방부 “한반도 종전선언 논의에 열려있어”

독일 편의점에서 “마스크 쓰라” 요구하자, 종업원 총격 살해 5.

독일 편의점에서 “마스크 쓰라” 요구하자, 종업원 총격 살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