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애니멀피플인간과동물

[카드뉴스] 기후위기 알리는 글꼴이 있다

등록 :2021-04-07 13:59수정 :2021-04-07 15:18

[애니멀피플]
북극해의 해빙은 지금도 천천히, 그러나 매우 빠르게 사라지고 있습니다. 지금처럼 지구와 환경, 동물을 대한다면, 우리의 미래도 ‘기후위기 폰트’처럼 희미해지고 말겠죠? 핀란드 언론사 ‘헬싱긴 사노마트’가 만든 기후위기 글꼴을 소개합니다.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기후위기 글꼴 보기 & 내려받기

▶애니멀피플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애니멀피플 기후위기 글꼴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애니멀피플] 핫클릭

‘이방원’ 제작진이 쓰러트린 말, 인간 위해 달리던 경주마였다 1.

‘이방원’ 제작진이 쓰러트린 말, 인간 위해 달리던 경주마였다

한 번에 7만ℓ 물 머금는 수염고래, ‘마개’로 질식 막아 2.

한 번에 7만ℓ 물 머금는 수염고래, ‘마개’로 질식 막아

‘태종 이방원’ 촬영장서 고꾸라뜨린 말, 일주일 뒤 죽었다 3.

‘태종 이방원’ 촬영장서 고꾸라뜨린 말, 일주일 뒤 죽었다

‘태종 이방원’ 바닥에 곤두박친 말…“90년 전 쓰던 방법” 4.

‘태종 이방원’ 바닥에 곤두박친 말…“90년 전 쓰던 방법”

등에는 ‘태종 이방원’, 발목엔 와이어…쓰러진 뒤 힘없이 발길질만 5.

등에는 ‘태종 이방원’, 발목엔 와이어…쓰러진 뒤 힘없이 발길질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